신사 우동, 겐로쿠-매우 좋은 우동을 저렴한 가격에 먹을 수 있는 우동집 20180815

면을 좋아하는 나에게 우동은 나만의 등급이 있다. 제일 안좋은 것은 컵라면과 같은 등급이고 그 다음이 고속도로 휴게소다. 그리고 몇몇 가게들을 거치면 가장 쫄깃하고 맛있었던 최상급 우동집들이 남게된다. 이 최상급 가게들의 최대 단점은 가격이 너무나도 비싸다는 것이다. 아무리 맛이 있어도 우동 한 그릇이 삼겹살 200g가격하고 같으면 먹기가 좀 꺼려진다. 신사동에는 맛은 최상급인데 가격은 만원 이하이며 심지어 양을 내 맘대로 부를 수 있는 정말 좋은 우동집이 있으니 '겐로쿠'이다.

내 블로그의 키 포인트인 대충 찍은 메뉴판. 그래도 뭐 대충 다 보이네 이게 뭐 싸냐고 할 수 있지만 양을 내 맘대로 정할 수가 있다.

겨울철에 먹은 따뜻한 우동도 정말 맛있지만 여름에 먹는 자루 소바와 우동도 정말 맛있다. 소스라던가 그런 향이 맛있는 것이 아니라 정말 면 자체가 맛있는 몇 안되는 집이다. 오늘은 유부초밥과 모밀.

유부초밥은 큰 특징은 없다.


사진으로도 면발이 탱탱한 것이 느껴진다. 어떻게 하면 이렇게 잘 뽑아내는지 신기하다. 게다가 양은 왜이리 많이 주는지 남는게 있긴 한건지 의문이다. 가게가 서울 한복판 중에서도 가장 땅 값이 비싼 지역 중에 하나인 신사동에 이런 가격에 이런 양은 참 대단하다고 느껴질 뿐이다. 최근에 비슷한 수준의 우동 집을 갔을 때 14,000원이라는 정말 놀랄 가격표를 보고 이제 우동 먹을 곳도 없다고 생각했는데 아직 우리에게 겐로쿠 같은 곳이 있어서 참 다행이다.

최고 수준의 면과 착한 가격이 이 집을 설명할 수 있는 유일한 표현같다.

찾아보니 겐로쿠우동이라는 곳이 많다. 이름만 같은지 같은 프랜차이즈인지 모르겠다. 신사역점이라고 이름 붙은 것을보니 프렌차이즈 같다. 일단 내가 마음에 들어한 곳은 신사역점이니 지도는 이곳으로.

티스토리 툴바